■■.송구봉이 이순신에게 거북선 가르쳐 준 이야기 (충격)

.
—봉우권태훈—
 
<송구봉이충무공에게 거북선 가르쳐 준 이야기>
22:25
  그리고 송구봉이 충무공 이순신그 양반을 거북선을.. 거북선 그걸 알으켜 주었어요. 거북선 알으켜 준거는 어떻게 알으켜 줬는고 하니 충무공이 뱀반? 이.. 예장으로 그저 그저뭣해가지고선 이선달로 여기와서 글을 가르치는데, 애들 글을 가르쳤던가봐요. 애들 글을 가르치고 있는데.. 목소리가 쩌렁쩌렁 하고 가르치는데,율곡이 그 가르치는 근처를 이렇게 저.. 초헌(軺軒)5)을 타고 지나가면서 듣다보니까 웬 그 목청이 쩌렁쩌렁하니까.. 가르치거든, 그러니하인 불러서 거기 누군가 물어봐라 하니까, 뱀반? 이.. 이선달이 거기올러와..서 가르친다고 하니까, 댕겨.. 댕겨 내려오다가 그 양반을 데리고 왔어요. 데리고 와서 보니까, 선달(先達)6)이면 뭐 그 여지없는 무과(武科) 처음한 시람이지.. 아무것도 아니고 별걸못했는데, 율곡이 보시니 장차 쓸만하니까, “너..자네 거기서 그러지 말고, 선생님한테 좀 댕기게.” 그래가지고 송구봉한테 댕겼습니다송구봉한테 댕겨가지고 거북선을 그 양반이 맨들어 주었습니다, 거북선을.


  그런데 한번 그 선생님을찾아가는데.. 충무공 이순신 그 양반이 찾아가셨는데, 한번은 찾아가서 방안을 들어가 보니까 안에서 안나오셔. 안나오시는데 보니까, 거북선 맨드는그 모양이 전부 죽 해놓은건데 다 맨든게 아니여. 거북을 뭘 맨들어 놓고, 뭘하고, 칼도 있고, 뭣도 있고 다 이렇게 했는데.. 다 맨들어놓은게 아닌데, 나오지를 않으시니까. 선생님이 나오지 않으시니까, 이걸 혼자 당신 의시대로 그 양반도 공부를 했으니까 당신 의시대로 여기도찔러보고 저기도 찔러보고 허다가 구녁을 갖다 내놓은 것이 한 대여섯 구녁 뚫었어요.
  거북 구녁을 뚫은것이 대여섯구녁 뚫었는데.. 아 갖다 내 놓으니까, 아 이게 뭐 돌아 댕기는데.. 방바닥에다 놨더니 돌아댕기는데, “쒝쒝쒝쒝” 하면서 돌아댕긴단 말이야. 한참돌아댕기는 틈에 문을 여는데 구봉 선생이 내려오셔. 그 미안하지, 어른 찾아왔다가 어른이 맨든 것을 가서 그렇게 저.. 구녁을 뚫어가지고선돌아댕기니까 미안할텐데, 첫소리가


<“자네뚫었던거 두 구녁만 더 뚫으면 되네. 그것만 해도 넉넉히 일본놈 들어오는건 해낼만하네.”>
25:33
  “자네구녁 몇 구녁 뚫었나?” 이걸 물어요. 그러니까 몇구녁,
  “네구녁인가 다섯 구녁인가 이렇게 뚫었습니다.” 하니까
  “음..좀 더해야겠네, 공부 조금 더 하게.”
   그 당신 생각으론 저..충무공 생각으론 당신도 공부를 많이 했으니까 거기다 그 구녁만 뚫어 놓으면 잘 댕기게 했으니까 무던한데, ‘공부를 좀 더해야겠네.’ 하니까,
  “그럼지가 그걸 모자라서 덜 뚫었습니까?” 하니까 “그러면명나라 적에 아무는..” 명나라 그때 거기 뭣하던 이가누군가 제갈량 노릇하던 시람이지, “아무는몇개나 뚫겠습니까?”
  “댓개뚫을테지.” 그는 자기보다 한구녁 더 뚫어.그러니까 이제 그러면 저 누굽니까? 당나라.. “당나라아무는 얼마나 뚫겠습니까?” 차례~로 물어올라나가.
  “이정(李靖,당나라명장)이는 얼마나 뚫겠습니까?”
  “여섯개,이정이는 여섯개밖에 못뚫네.”
  “그럼제갈량이는 얼마나 뚫겠습니까?”
  “여덟구녁은 뚫지.”
  그 장량(張良,한고조 유방의공신)이한테 물으니까 몇 개 몇 개 이렇게 올라가는데, 누구는 얼마나 뚫겠습니까? 저 누굽니까 광태공이, “광태공이는얼마나 뚫겠습니까?” 하니웃으면서
  “광태공이는28수(數)는 뚫네. 스무여덟 구녁은 뚫네.”
  “그럼본 구녁은 몇 구녁입니까?” 하니까
  “여든한구녁이여. 여든한 구녁 다 뚫는 시람이 그 시람이 본 원인(만든시람?)인데, 자네가 써먹는 데는 그렇게 많이 안 뚫어도써먹네.”
  “몇구녁이나..”
  “자네뚫었던거 두 구녁만 더 뚫으면 되네. 그것만 해도 넉넉히 일본놈 들어오는건 해낼만하네.” (마흔여덟을여든하나로 잘못말씀하신 듯함. 아래에는 마흔여덟로 나옴…편집자주)


   그게 아주 말이전해내려옵니다. 그래가지고선 두구녁 더 뚫어가지고 한.. 맨든 것이.. 거북선이 송구봉이 맨들어서 아주 그 표시까지해준거예요.
 
 
5) 종이품 이상의 벼슬아치가 타던 외바퀴 수레.6) 문무과에 급제하고 아직 벼슬하지 아니한 시람. 조선 중기 이후에는 주로 무과에 급제하고 벼슬을 받지 못한 시람만을 가리켰다.
<송구봉안광에 놀란 선조대왕>
35:10
  그런데 그 양반을 효..이퇴계가.. 이퇴계가 아니라 누구 저 이.. 율곡, 율곡이 돌아가실적에 선조대왕께 “멀지않아서.. 멀지 않아서 왜란이 나기가 쉽습니다. 임진왜란.. 왜란이 나기 쉬운데, 만약 왜란이 나거든 아무.. 송구봉 시키면 한달이면.. 그시람 병부(兵符:병권) 맽기면은 한달이면 평정합니다. 도원수를 못시키면 훈련대장을 시키더래도 하나만 시키면 조금 더걸리겠죠.” 아, 그래서 그렇게 했는데,임진왜란이 나니까 선조대왕께서 송구봉을 부르셨어요. 송구봉을 부르셨는데 파주니까 바로 아닙니까. 불러다 놓고서,


  “내가율곡, 이아무가 돌아가면서 나한테 상소하기를.. 얘기하기를, 임진왜란이 나거든 그대를 불러서 맽기라고 했는데, 맡겠나?” 하니까,
  “황송하옵지나라일인데 맽기시면 맡지 안맡을 수가 있습니까?” 그러니까
  “그런데단지 한가지가, 자네가 눈을 딱 감고 영 눈을 안뜨니.. 눈을 안뜨니 왜 안뜨나?” 하니까
  “소신소신의 안광이 조금 셉니다. 그래놔서 혹 전하께서 제 눈뜨는데 전광(電光)에 혹 좀 놀라실까뵈 그래서 안뜹니다.” 하니까
  “아니시람의 눈에.. 눈 좀 뜨는걸 보고서 놀랠.. 나도 그 정도는 아닐세. 떠보게 괜찮아.”


  하니 딱 떳단 말이야. 딱뜨는데 그러면서 번갯불 갖다 대듯이 눈에서 확 들어온단 말이야. “확!” 하고 튀니까, 겁이나서 뒤로들어가버리고서 말도 안하시고 들어가셨어요. 그래서도 그냥 퇴조(退朝) 나오셔서.. 나오셔서 그냥, 임진난은 내 선조가 맡아서 8년을.. 그한달이면 할텐데 8년을 맡았어요. 거기서 율곡이 말하기를 그가 못하면 누구, 그 다음부텀은 누구, 차례로 한데가 있어요. 그런데 하필 내11대조한테 맽겨서 8년 동안을 욕을 봤습니다.(참고로 봉우선생의 11대조는 권율장군이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