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상무지구 초고층 시대

광주광역시 상무지구 초고층 시대
광주광역시 상무지구가
도심의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한 이후
신축 건물들이 높이 경쟁에 들어갔습니다.

30층 이상의 건물들이 속속 들어서면서
명실공히 초고층 시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자료화면) 2000년대 초반 광주 시청
앞 모습입니다.

고층 건물 숲은 커녕, 군데군데 채소를 키우는
텃밭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화면전환) 10여 년이 지난 지금은
사정이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시청 앞 평화공원을 따라 줄지어 늘어서있는
고층 건물들

일대 땅값이 3.3제곱미터 당 8,9백만원까지
치솟으면서 자연스레 나타난 현상입니다.

(인터뷰)이건우/사랑방미디어 부동산 팀장
"상무지구가 행정 주거 모든 쇼핑의 중심지다보니까 땅값이 굉장히 높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용도 쪽으로 봤을 때 고도제한이 허락하는 한 가장 높게 지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 발생한 거죠."

(이펙트)

최근에는 광주의 한 건설사가 37층짜리
초고층 건물 착공에 들어갔습니다.

(이펙트)

완공이 되면 양동에 있는 kdb생명 빌딩은 물론
인근 31층짜리 오피스텔보다 6개층이 많은
광주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 들어서게됩니다.

이 건물은 또 광주에서는 처음으로
이른바 & #39;아파텔& #39;을 시도하고 나섰습니다.

아파텔이란 아파트와 오피스텔의 합성어로
좋은 교통 여건과 쾌적한 주거공간을 동시에
좇는 새로운 개념의 주거공간을 뜻합니다.

(인터뷰)최정태/00시티 분양 본부장
"기존의 오피스텔이라는 것은 주로 사무용과 업무용으로 사용됐는데요. 지금 현재 아파텔은 주거중심의 목적입니다."

상무지구를 비롯한 교통 요지마다
건물을 신축할 수 있는 터가 점점 줄면서
광주에서도 초고층 빌딩 경쟁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