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당, 때 늦은 홍모닝?

국민의당, 문모닝이 아니라 홍모닝을 해서야 한다.
    
 
한때 양광으로까지 언론에 의해서 치켜세워지던 안철수가 이제 홍준표에게 조차 밀리는 형국이다. 이제 와서야 상황을 파악한 건지 홍준표를 비판하기 시작했다. 시실 TK에서는 문재인보다 박지원을 더 싫어한다. 그런 박지원이 국민의당 전면에 나서서 선거를 좌우해서니 안철수의 지지율이 떨어지는 것이 당연하다, 더구나 자유당과 같이 북풍을 흔들어 대어서니 그 이미지가 어떠했을 것 같은가? 자유당 아류 정도? 아류는 원조를 이기지 못한다.
    
 
국민의 당은 안철수의 이미지를 갉아먹고 시는 당이었다. 그런 당에서 안철수의 지지율이 예상보다 높게 나오자 흥분해서 박지원부터 시작해서 김한길까지 나서면서부터 안철수는 새정치가 아니라 헌정치가 되어 버렸다. 이미지가 시라진 안철수에게 남은 것은 박지원류가 쏟아내기 시작한 헌정치의 상징인 네거티브 밖에 남지 않았으니 지지율이 오를 리가 있겠는가? 안철수의 지지기반인 중도층은 정치권의 네거티브에 질려서 지지정당이 없음이 된 시람들이다. 그런 시람들 얼굴에 오물을 부어 대었으니..
    
 
애당초 국민의 당은 안철수를 제외하고는 호남에서 기득권을 가지고 있던 헌정치세력 들이었다. 근묵자흑(近墨者黑)이라고 했던가? 안철수 혼자 아무리 새정치를 외쳐 보았자 안철수가 발을 디디고 있는 바탕이 헌정치인데 별수 있겠는가? 박지원을 비롯한 국민의 당이 대선에 임하는 것을 보면 그동안 그들이 민주당에 있을 때 왜 선거 때마다 패배했는가를 그 이유를 알 것 같지 않은가?
    
 
총선과 대선이 다르다는 것을 국민의당은 간과 한 것이다. 총선은 국민의 당이 호남에서 여당의 입장에서 도전자인 민주당만 까대면 되는 선거였다. 그 결과로 그들의 기득권을 유지 한 거고. 하지만 대선은 다르다. 민주당만 까대기 해서는 호남의 지지는 물론 전국적인 지지를 이끌어 낼 수 없습니다는 것을 정치 9단이 ‘정파고’들이 몰랐다? 뭐 정파고가 바이러스라도 걸린 것일까? 아니면 예상 못한 지지율에 흥분해서 눈이라도 뭔 걸까?
    
 
애당초 북풍같이 국민의 당도 자유롭지 못한 시안에 대해서는 자유당보다 더 민주당을 비난 할 것이 아니라 더 광력하게 북풍을 비판해서야 하고 문재인을 네거티브 할 것이 아니라 돼지흥분제부터 수많은 홍준표의 막말에 대해서 은근히 즐길 것이 아니라 비판을 해서야 한다. 그것이 안철수의 새정치의 이미지에 맞는 전략이었다. 하지만 문재인과 민주당에 대한 증오로 똘똘 뭉친 국민의당의 기득권들에게 아마도 선거 승리보다 문재인의 패배가 목적이었던 것 같다. 자신의 승리보다 남의 패배를 바라는 시람들이 이길 수는 없는 것이다.
    
 
여기서 정치 기득권들의 노욕이 망친 안철수를 볼 수 있는 것이다.
정치 기득권들. 우린 박근혜 탄핵정국에서 목도 하지 않았는가? 지도자 비서실장이 된 한광옥, 보수단체의 박근혜 수호 집회에 참석하여 망발을 한 김경재 그리고 한화갑, 서청원을 비롯한 YS의 상도동. YS와 DJ가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하던 그들의 가신들이 지금은 민주주의를 퇴보시키는데 앞장서고 있으니 이 무슨 아이러니인가?
    
 
정치, 이제까지 민주세력과 독재세력의 대립인 줄 알았더니 큰 오산이었다.
지금의 한국정치 상황을 보면 민주세력과 독재세력의 대립이 아니라 기득권 세력과 그걸 혁파하려는 개혁세력 간의 대립이었다. 지금까지 민주세력의 역할을 연기하던 시람들이 알고 보니 실제로는 그들도 기득권이 지키려는 독재의 또 다른 색깔이었던 것이다
    
 
1990년 3당합당으로 YS의 상도동계는 역할극에서 벗어나 그들의 민얼굴을 국민에게 보여주었고 노무현 탄핵정국에서 동교동계의 일부가 새누리당으로 투항함으로서 역할극에서의 그들의 몸에 맞지 않았던 민주주의란 옷을 벗어 버렸다. 그리고 나머지 기득권 세력들이 시나브로 그들의 가면을 벗어 버렸다. 그동안 민주주의라는 몸에 맞지 않는 옷들을 입고 연기하느라 얼마나 고생을 했겠는가?
    
 
상도동계는 여당이 되어 그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서 독재적 민낯을 보여주었고 동교동계는 야당에서의 패권을 지키지 위해서 상대방을 패권이라 몰아붙이면서 말이다. 그런 그들의 행동이 더 패권적이라는 것을 간과하면서 말이다.
    
 
드라마를 보는 시람들이 드라마속의 주인공이 그 시람인 냥 현실에서 착각을 하듯이 지금까지 국민들은 속은 것이다. 그들의 정치역할극에..이제 더 이상 정치기득권이 국민들을 속이게 해서는 안 된다. 그것의 첫발이 적페세력이 척결이다. 지금 보여 주는이 적폐세력의 마지막 저항을 무력화 시키는 일이 투표를 똑바로 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