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연휴의 후유증 – 최소 7일의 여유를 갖자.

-10일 北 미사일 추가 도발 가능성 높아

-10일 한중통화 스와프연장 불발 우려

-10일 한일 수산물 분쟁 패소할 듯

– 12~31일 文정부 첫 국정감사 진행

– 13일 美, 환율조작국 지정 여부 결정

스타트업 – 벤처기업과의 차이는 무엇일까.

벤처기업은 ‘벤처기업육성에 관란 특별조치법’(이하 벤처기업특별법)에 따라 기술 및 경영혁신 능력이 우수한 중소기업 중 일부 요건을 갖춘 기업을 뜻한다. 

벤처기업은 △벤처투자기업 △연구개발기업 △기술평가보증기업 등 3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각 유형별로 조금씩 다른 요건들을 충족하면 벤처기업인증을 받게 된다.

스타트업(start-up)은 무엇일까. 

스타트업은 영세한 창업초기기업을 뜻한다. 
일반적으로 인터넷 기술 기반의 회사로 고위험 및 고성장 가능성을 지닌 기업을 의미한다. 

6년간 ‘한계기업’이 30% 증가,85%는 중소기업.

한계기업은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지표인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미만인 기업을 말한다.
 
이자비용조차 내지 못하는 상태가 3년째 지속된 

기업으로, 경쟁력을 잃어 더 이상의 성장이나 

회생이  힘든 상태인 것이다. 

2016년 3126곳 등이다. 

만성적 한계기업의 84.3%인 4191곳은 중소기업이며, 

지난 7년 내내 한계기업으로 있는 기업도 

전체의 6.7% 에 달하는 504곳이다. 

2회 이상 한계기업 경험이 있는 

만성적 한계기업의 업종을 보면 

부동산업이 1130곳(21.3%)로 가장 많았다.
 
이어 도소매업 401곳(7.9%), 건설업 392곳(7.8%), 

전기전자업 346곳(7.7%), 기계장비 196곳(4.8%) 

제약업계 한 관계자는 “신약 개발은 아주 오랜 기간 자금이 많이 투입되는데도 전혀 마지막 단계에서 개발이 중단되는 일이 부지기수”라며 “신약이 개발된다면 높은 실적을 올릴 수 있지만 그만큼 리스크도 크다는 점을 투자자들이 꼭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폐기물업체에 눈독을 들이는 것은 

안정적으로 짭짤한 수익을 올릴 수 있어서다. 

폐기물 처리 수요가 유지되면서도 제조업과 비교해 

수익성도 서너 배 높고 경기변동에 따른 

부침도 크지 않은 편이다. 

로봇 산업을 전략 산업으로 집중 육성.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북한의 공단 내 

의류공장 무단 재가동 문제와 관련한 대책 논의.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오는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사무실

에서 비공개로 긴급 대책회의를 열기로 했습니다.

한미 FTA 개정 협상이 시작되면 최대 쟁점은 

자동차와 농산물 분야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전기차 시장 규모가 불과 1년 사이 4배 가까이 성장.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개정 협상이 현실화하면서 

가장 긴장하는 분야는 자동차와 농업·철강 업계다. 

미국에서 그동안 ‘불공정 무역’으로 꼽은 대표 업종

이기 때문이다. 

◇최대 타격은 자동차 업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