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래도 성완종 사면 주체는 친노 성완종 전 경남

누가 뭐래도 성완종 사면 주체는 친노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두 차례 대통령 특별사면을 둘러싼 논란이 점입가경이다. 성 전 회장 사면이 친노 작품으로 굳어지는가 하더니, 친노가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의 요청이라고 반박하면서 친노와 MB 양측이 진흙탕 싸움을 계속하고 있다.
 성 전 회장에 대한 특사 의혹은 노무현 정부 말인 2007년 12월 31일에 이뤄진 2차 특사에 쏠리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가 인수위를 꾸리고 있을 때다. 이 때문에 친노측은 “MB의 뜻을 반영한 사면”이라고 떠넘기고 있다. 그러나 새누리당 친MB계는 “어불성설”이라며 발끈하고 있다.
 특히 MB측은 “이 전 대통령이 당선되기 전부터 성 전 회장은 사면 명단에 들어 있었다”며 친노측 주장을 ‘물귀신 작전’이라고 비난했다. 뿐만 아니라 성 전 회장은 2007년 11월 23일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은 이후 상고를 포기하고 그해 11월 30일 형을 확정받았다. 따라서 성 전회장이 대통령 선거에 앞서 ‘특별사면’의 언질을 받고 상고를 포기했다는 주장이다.
 반면 친노측은 성 전 회장이 사면 직후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 인수위원으로 발탁된 점을 들어 “자초지종은 이명박, 이상득 두 분에게 물어보라”고 반박했다.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이 인수위의 핵심 권력이었고, 이 전 부의장이 특별히 성 전 회장을 챙겼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 전 부의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성 전 회장이 뭐 중요하다고 내가 개입을 하겠느냐”고 부인했다. 성 전 회장이 인수위원에 포함된 것은 사실이지만 불과 며칠 만에 인수위에서 사실상 방출됐다.
 당시 성 전 회장 특사 과정을 보면 성 전 회장이 상고를 포기하면서 본격화 됐다. 성 전 회장이 상고포기로 형이 확정되자 청와대는 그를 사면 검토 대상에 포함시키고 법무부에 명단을 내려보냈다. 그러자 법무부는 성 씨 사면에 ‘불가’(不可) 의견을 제시했다.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에 따르면 그 것도 무려 네 차례나 불가 의견을 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청와대는 성 전 회장을 사면에 포함시켰다. 그러나 특사라는 은전을 베풀면서도 ‘성완종’ 이름 석 자를 특사자 명단에서 뺐다. 사실상 이름을 숨긴 것이다. 성 전 회장 특사가 부끄러웠거나, 온당치 못했다고 판단했다는 증거다. 성 전 회장 사면을 누가 요청했고, 성 전 회장이 누구에게 로비했느냐를 떠나 전적으로 친노가 책임져야 할 이유다. 성 전 회장 사면의 배후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 노무현 전 대통령의 친형 노건평 씨, 노 전 대통령경제후원인 강금원 씨, 이명박 전 대통령 비서관 출신 추부길 씨까지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강금원 특사의 진실을 헷갈리게 하는 추론들이다.
 분명한 것은 성완종 씨가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의해 특별사면을 받았다는 사실이다. 그 책임자가 문재인 새정련 대표와 전해철 민정비서관이다. 그런데도 문 대표는 “내가 봐도 이상하다”고 남의 일처럼 말하고 있다. 길게 말할 것도 없다. 친노는 성완종 사면의 배후가 누구인지 분명히 밝히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