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다시 시작"에 당 일각 "무책임한 태도"박지

문재인 "다시 시작"에 당 일각 "무책임한 태도"박지원 "기울어진 운동장 호남이 지탱해줬었는데…
새정치민주연합이 4ㆍ29 재보궐 선거에서 & #39;전패& #39;라는 치욕적인 성적표를 받으면서 문재인 대표 등 당 지도부에 대한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문 대표는 정면돌파 의지를 내비치고 있지만, 비노(비노무현) 진영을 중심으로 선거전략 부재와 패배에 따른 책임론이 제기되고 있어 한 동안 잠복했던 계파 갈등이 재연될 조짐이다.

문 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최선을 다했지만 우리가 부족했고, 특히 제가 부족했다"면서도 "이 시련을 약으로 삼아 절체절명의 각오로 다시 시작하겠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내비쳤다.

당 일각의 사퇴론 등 거취 논란을 사전에 차단하고 흔들림 없이 나가겠다는 의지로 읽혀진다.

문 대표의 정면돌파 승부수는 현 상태에서 조기사퇴할 경우 당이 마땅한 대안없이 더 큰 혼란에 휩싸일 수 있다는 점과 & #39;패장& #39;인 상태에서 물러나는 것은 대권가도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하지만 당 일각에서는 패인 분석 없이 & #39;미봉& #39;으로 현 상황을 수습하려는 것은 무책임한 태도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 #39;이기는 야당& #39;을 내세워 당 대표가 됐던 문 대표가 당의 텃밭인 광주와 관악 을을 포함해 단 한 곳에서도 승리하지 못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최고위원 가운데 유일한 호남 출신인 주승용(여수 을) 최고위원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재ㆍ보선 결과는 도저히 말이 안된다. 선거 전략이 부재했다. 천정배ㆍ정동영 전 의원의 탈당도 막지 못했고, 야권연대 논의 조차 거부했다"고 꼬집었다.

주 최고위원은 문 대표 주재로 열린 비공개 회의에서 사퇴 의사를 밝혔다가 다른 최고위원들의 만류로 거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원(목포) 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 들어서면서 "민심의 뜻을 잃었다면 철저히 반성하고 방법을 모색해야 할 때"라며 "기울어진 운동장을 호남이 지탱해줬었는데 이젠 거기서도…"라며 광주 패배를 안타까워했다.

천정배 의원에 & #39;앞마당& #39;까지 내준 호남지역 의원들 중 일부에서는 문 대표를 향한 불만과 성토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선거 패배 책임 공방이 & #39;친노& #39;대 & #39;비노& #39;ㆍ& #39;호남& #39;의 대립으로 치달을 전망이다.

비노계 한 호남 의원은 "근본적인 자성ㆍ성찰과 함께 선거 패배 책임자로서 어떻게든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문 대표 책임론을 꺼내 들었다.

한편 안철수 의원은 이날 문 대표와 비공개 회동을 하고 5월7일 예정인 원내대표 경선을 당 수습을 위해 합의추대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