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끝까지 몰린 중,서민들 아파트와 함께 침몰할까?

  너도한탕해서 재미봤으니 나도한탕해서 재미보려던 핫바리 투기꾼(투기꾼이라고도 부르기 민망한  중서민들) 점점더벼랑끝으로 내몰리고있습니다 1~2억 대출받아서 신규도아닌 10년차 20년차 아파트  사신분들도 무지많으신데  도대체 앞으로 어찌하실려고 계속 붇잡고 있으신건지… 살다보면 피눈물흘리면서도 손절해야될때가 있는데 재산이 적을수록 미련이 많아서 손절을 못하고있군요…결과는 온가족이 길바닥으로 쫒겨나는 것인데도…. …손바닥으로 태양을 가리려고 하지만 어찌 저 커다란 태양을 손바닥만으로 가릴수가 있겠습니까? 유일한 답은 빨리던지는것 뿐이지만 차마 버리지못하고 혹시 기적이일어날까 하고 MB표 동아줄을 잡고 있습니다…..그건 지옥으로가는 썩은동아줄인줄도모르고.. ….이제는 조중동 찌라시 에 공중3사까지 일제히 가계부채 심각성을 경고하고 외국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는 한국 미디어보다 오히려 강도높게 경고신호를 보내고있습니다. 이런시그널을 빨리포착해서 대응하는것만이 우리 서민들이 앞으로의 경제 상황에서 살아남을수있는 유일한 방법인데 말입니다. ——————————————————————–‘고금리’ 새마을금고 가계대출, 2년새 60% 폭증 신협도 52% 증가, 은행에서 밀려난 서민들 벼랑끝 몰려
새마을금고와 신용협동조합 등 서민이 주로 이용하는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이 2년 새 50% 이상 급증했다.가계의 소득대비 이자 비용이 역대 최대 수준으로 치솟는 등 금리 상승에 따른 서민의 부담이 커지고 있어 대출 증가세 억제와 함께 가계의 소득을 늘리는 방안이 요구되고 있다.◇비은행 가계대출 급증 26일 한국은행과 금융업계에 따르면 새마을금고의 가계대출 잔액은 4월말 현재 29조7천420억원으로 30조원에 육박했다.2009년 4월말 이후 2년간 증가율은 59.8%(11조1천268억원)로 같은 기간 수신 증가율 27.9%(17조3천809억원)의 2배에 달했다.최근 2년간 신용협동조합의 가계대출 증가율도 52.1%(7조2천795억원)로 50%를 웃돌았다. 수신 증가율 36.9%(11조4천98억원)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신협의 가계대출은 4월말 현재 21조2천554억원으로 2005년 4월말(9조9천9억원)의 2배를 넘었으며, 7년반 전인 2003년 10월말(6조7천275억원)에 비해서는 3배를 넘었다.저축은행의 가계대출은 2009년 4월말 2년전에 비해 6.5% 감소했지만, 올해 4월말에는 2년전보다 27.3% 증가했다.이에 따라 최근 2년간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33.9%로 2007년 4월말 이후 2년간 27.7%보다 확대됐다.이는 최근 2년간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율 11.2%의 3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2년 전 대비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2007년 4월말 24.0%에서 2009년 4월말 12.4%로 축소됐고 올해 4월말에도 소폭 둔화됐다.제2금융권의 가계대출이 급증한 것은 은행 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서민들이 2금융권으로 발길을 돌린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은행들은 대출자가 채무불이행시 우선적으로 상환받을 수 있는 1순위 담보만 취급하지만, 2금융권 일부 금융회사들은 대출 한도 내에서 2순위 담보로도 대출을 하고 있다. 2금융권의 총부채상환비율(DTI)도 은행보다 5%포인트가량 높은 수준이다.◇가계 이자비중 2% 돌파…소득 증대책 필요서민이 주로 이용하는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이 급증한 가운데 가계의 이자비용은 큰 폭으로 늘고 있다.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 2인 이상 가구의 이자비용은 월평균 8만1천254원으로 2003년 1분기 월평균 4만1천527원의 2배 수준에 달했다. 지난 8년간 소득 증가율은 49.4%로 이자비용 증가율 95.7%의 절반에 불과해 가계의 이자 부담이 가중됐다.1분기 월평균 소득 대비 이자비용의 비중은 2.10%로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3년 이후 처음으로 2%를 돌파했다. 월 100만원을 번다면 2만1천원은 이자로 나가는 셈이다.1분기 기준 소득대비 이자 비중은 2003년 1.50%에서 2004년 1.70%, 2005년 1.65%, 2006년 1.53%, 2007년 1.66%, 2008년 1.80%, 2009년 1.86%, 2010년 1.95%로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전문가들은 금리 상승 여파로 가계 대출이 부실화되면 경제에 충격을 줄 수 있는 만큼 2금융권 등의 대출 확대를 억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이자비용 증가율이 소득 증가율의 2배에 달하는 점을 고려할때 소득과 자산 확대 대책을 함께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임형석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금융당국이 제2금융권 가계대출 한도축소 등을 검토하는 것은 그동안 레버리지(지렛대) 효과가 컸기 때문”이라며 “가계부채 증가세를 경제성장률 수준에 맞춰야 한다는 주장에는 타당성이 있지만, 기준금리가 오르면 부채 가구의 부담이 증가할 수 있는 만큼 미시적인 정책이 병행돼야 한다”고 말했다.한은 금통위원은 “가계부채 문제를 해결하려면 부채 증가율을 경제성장률 수준에서 제어하고 경기 부양을 통해 가계 소득도 늘려야 한다”며 “수출 확대책의 혜택을 입은 대기업들은 투자나 고용을 많이 하지 않기 때문에 내수 관련 중소기업을 지원해 고용을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무디스, ‘한국 1천조 가계부채’ 거듭 경고 WSJ “한국 가계부채, 미국 서브프라임보다 심각”, 경고음 계속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1천조원에 도달한 한국의 가계부채에 대해 거듭 강력 경고했다.무디스의 최영일 부대표 겸 수석애널리스트는 30일 ‘한국 은행시스템’ 보고서를 통해 “한국 은행권이 직면하고 있는 주요 신용문제는 이미 높은 수준에서 증가세를 보이는 가계부채”라며 “가처분 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이미 세계에서 가장 높은 편에 속한다”고 지적했다.————————————————————————- ps. 잘못된점 지적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