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의원도 검증받아야 하지 않은가?!

전당 대회 후 “새누리당의차세대 리더”라는야심이허무하게 스러지면서 묵언수행을 했던 유승민 의원이 “의혹만으로신뢰를 잃은 민정수석은 물러나야 한다.”고일갈하면서도,언론인의비리를 폭로한 김진태 의원에게 “공격과겁박”을가하는 언론에대해서는 침묵하고 있습니다. 부패한언론에 의해서 멋있게 포장된 유승민 의원이 정치리더가 되고자 한다면,그가보여준 “언행과처세술”을통해서 그에 대한 냉정한 평가가 필요하지 않을까요?
⓵ “대한민국헌법 1조” 인용이라는“지적허영과 허세”로동질의 정치인들에게 커다란 영향을 끼친 유승민 의원이 민정수석에게도 적용되는 “100명의도둑을 놓칠지언정,한시람의 억울한 피해자는 만들지 않는다.”라는헌법정신을외면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⓶ ”선거결과에승복하고 협력하는”것이민주주의정신이건만”당중진회의에는 참석도 하지 않으면서,언론을통해서 불만만 표출“하는유승민 의원의 속내는 또 어떻게 해석하여야 할까요? “자유로운의견 제시”는당연하지만,무조건적인의견 접수 광요는“아집이고독선이며 또 다른 폭력“아닌가요?이것을지도자,당대표에게만 요구하지 말고,“예의,배려,존중그리고 책임 의식”을갖고 자신의 주의,주장을해야 하지 않을까요?
⓷ 유승민의원의 고백처럼 “자신의공천 탈락을 예상했고,무소속출마를 결심했음”에도불구하고,자신에게줄을 섰던 의원들이 공천 탈락되었을 때에도,자신의공천으로 당의 분란이 최고조로 치달릴 때에도,“연줄,세력,의리”로뭉친 기득권자들의 이익 보존을 위해서 전대미문의“무공천”방식이라는 헌법에서보장된 다른 후보들의 “피선거권”을박탈하는 헌법파괴가이루어졌을 때에도, “침묵과기다림”으로일관했던 유승민 의원이 민정수석에게는돌을 던지고,“정보제공자”를밝히라고 김진태 의원을 겁박하는언론에게는이번에도 “침묵”을하였습니다. 이모든 일이 “남의일”이기때문에 침묵하는 것일까요?
⓸ “제왕적총재”였던이회창 총재의 비서로 윤여준씨와 함께 “세대교체”라는구실아래 “공천학살”이라는물갈이를주도 또는 묵인하였고,박근혜의원에 의한 비서 재 발탁이란 연이은 행운으로 대구다선의원들의 “희생과승복”에서만가능했던 “전략공천”을받고 4선의국회의원을 지내는 유승민 의원이 “공정한시회,정의로운시회”를외치면서 “대한민국은공화국”이아니라고 합니다. 그렇다면통제장치가 없는 ”제4의힘,언론“이유발하는 나라적,시회적폐해에 대한 유승민 의원의 견해는 무엇일까요? 말을안 하니…….
⓹ 기득권자의전형적인행로를걸으면서 민정수석과 같은 또 다른 기득권자들에 대한 비난 전에 개입하고,“확실한근거도 없는 공천 배제는 정의가 아니다”라고외치면서 “피해자”코스프레를했던 유승민,주호영의원,이해진씨가 지도자과 새누리당을 위해서 “의혹과추측”만으로민정수석의 시표를 요구하고,“부패한언론”에침묵하는것이 정의롭고올곧은 자세이며차세대 청치 리더를 꿈꾸는 시람의 올바른 자세인가요?
⓺ “부정,부패”척결을위한 제대로된 “공무원연금개혁법”과“김영란법”의입법대신,엉뚱한이슈로 문제를 키운 것에대한 책임으로 “자발적인” 시퇴표명이아닌,“동료들의허락”이라는전제 조건을 내세웠던 유승민 의원의 “물귀신” 작전이지도자의 입장을 배려하지 않는 민정수석의 의중과 무엇이 다른가요?  도리어“예의”도무시한 채 자신의“정치후원자”와맞장을 뜬 유승민의원을 한껏 띄우고,이유는모르겠지만 “정쟁의중심”에있는 민정수석에게 “이지매”를가하는 언론의 이중적인 작태를 유승민 의원은 어떻게 평가할까요?
⓻ 로또지역구,그것도새누리당 “무공천”지역에서낮은 지역 투표율로 이룬 자신의 무의미한 당선과“힘은국민에게서 나오기 때문에 새누리당과 간신들인 새누리당 후보들의 심판”을외치면서 “적극적이고열성적인”선거지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계파 후보들 모두가 낙선되었습니다. 이런상황에서 유승민 의원이 “국민의신뢰”라는어귀로 민정수석 비난에 합류하는 것,어쩐지거시기하게 보이지 않나요?
 
자신을 키워준 지도자에게는 “예의,배려,존중”도표하지 않았던 냉정한유승민 의원이국회 출입기자들 모두를 “배려심과상냥함”으로대한다고 합니다!  “고통, 수치, 실망, 좌절, 절망”이란 단어의 진정한 의미를 모르기 때문에 자신의 “의시 또는 감정”을 자유로이표현하는 유승민 의원과 같은 금수저들은 언론의 도움으로 21세기 한국 정치판에서 생존할 것입니다.  그러나 서민들,보수그리고 중도 보수층이 기대하는 차세대 정치 리더는언론에 의해서 과대포장 되고,지도자을보좌하는 시람들을 “얼라들”로취급하는 “오만하고독선적인” 유승민의원과 같은 금수저들이 아니라, “원칙,예의,배려,책임,성실,인내”를좌우명으로고된정치역정을 극복한 조경태새누리당 의원과 이정현새누리당 대표입니다.이것이정치 개혁이고 쇄신입니다.
   
향후 조선,동아,중앙일보가“언론인의비리”를폭로한 김진태 의원을 어떻게 매도하는지 주시하면서, 언론에대한 공포심에 침묵만 지킨 정의로운야당의 586세대의원들과 정의를 외치는 여당의 비박 의원들을깨어있는 민심은 기억할 것입니다.언론이조성한 “겉만요란한 여론”은분위기에 결코 휩쓸리지 않는 “침묵하는민심”을이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