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전주와 이상급등주 및 초울트라버블주 의 투자유의 !

상장사 36곳의 주가를 조작해 51억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전업투자자와 증권사 센터장이 검찰에 고발됐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23일 제6차 정례회의를 열고
 
일명 ‘메뚜기형’ 수법으로 단기간에 여러 종목을 옮겨다니며
 
시세조종을 한 혐의로 2명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증선위에 따르면 전업투자자 A는 주식거래 전용 사무실을 개설하고
 
직원 5인을 고용해 가장․통정매매(17만회), 시가·종가관여 주문(1180회) 등
 
 총 36만회(1억5000만주)의 시세조종 주문을 제출해
 
36개사 주가를 조작하고 약 51억원의 부당이득을 취득했다.
 
이 회사 직원 5명은 같은 사무실에서 개인별로 3~4대의 컴퓨터를 사용해
 
홈트레이딩시스템(HTS)를 통해 시세조종 주문을 제출했다.
 
시세조종에 사용된 증권계좌간 연계성이 없는 것처럼 지인 등 27명의
 
차명계좌 45개를 사용해 각 컴퓨터별로 다른 인터넷사업자에 가입하는
 
방법으로 매매했다.
 
증권사 센터장인 B는 A와 공모해 본인 및 고객 명의 계좌를 사용해
 
장개시 전 상한가 주문을 제출, 시가를 높게 형성시킨 후
 
장개시 직전 주문을 취소하는 방법 등으로 시세조종에 직접 가담했다.
 
또 자신의 배우자 및 고객의 증권계좌를 시세조종에 사용하도록 제공하고
 
증권회사 내부 시스템을 통해 적발된 A의 이상매매 내역을 계좌간
 
상호 연관성이 없다고 허위진술해 은폐하는 등 시세조종이
 
지속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증선위는 B에게 ‘정직 3월 요구’의 행정조치도 부과했다.
 
증선위는 “B는 A로부터 수시로 금품을 제공받고
 
일부 시세조종 계좌의 이익금을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등
 
시세조종의 부당이득을 공유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삼전-한전-현차-삼물-현모-삼명-아퍼-sk하-삼전우-
lg화-기차-naver-sktel-posco-삼성sds-sk-삼화-kt&g
lg생활-sk이노베이션-아모레g-롯데케미칼-고려아연-
한미사이언스-현대글로비스-롯데쇼핑-cj-한미약품-한샘
오리온-엔씨-cj제일제당-cj대한통운-이마트-kcc-
오뚜기-효성-bgf리테일-에스원-롯데제과-유한양행
현대백화점-현대위아-lig넥스원-농심-롯데칠성-
삼립식품-cjcgv-쿠쿠전자-신세계-영풍-oci-잇츠스킨-만도
현대홈쇼핑-대한유화-삼양홀딩스-코스맥스-
동아에스티-동원f&B-롯데푸드-lg하우시스-삼양사-태광산업
동아쏘시오홀딩스-동원산업-크라운제과-
농심홀딩스-풀무원-엔에스쇼핑-한국쉘석유-
신세계푸드-남양유업-세아홀딩스-경방-종근당홀딩스-
광주신세계-byc-일신방직-대한제분-일성신약-
미원에스씨-미원상사-한익스프레스-신영와코루-조흥-한국석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