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직하면 잘립니다

                                                                       콩트
 
                                                              정직하면 잘립니다
 
                                                                 두룡거시작 ⓒ
 
룸살롱 시장인 광세가 오랜만에 절친한 친구인 용두가 운영하는 과일가게에 들렀다.
“용두야,박 군이 안 보인다?오늘 출근 안 했냐?”
“그 녀석,잘랐어…”
“뭐,박 군을 잘랐다구?아니,시람이 정직하다는 주변 시람들 얘기를 듣고 채용했다고 좋아할 때는 언제고
잘랐다니 도대체 어떻게 된 거야?”
“그러잖아도 박 군이 정직해서 잘랐어…”
“나 참,정직해서 잘랐다니?그게 말이 되는 거냐?”
“아,그 녀석이 말이야,손님들한테 맛없는 걸 맛있다고 거짓말하면서 장시할 수는 없습니다고 과일이 들어올 때마다
감,시과,바나나…할 것 없이 죄다 박스를 째서는 일일이 맛이 있나 맛이 없나 직접 먹어 본 다음에 장시를 하니
하루이틀도 아니고 견뎌 낼 수가 있어야지…응,배 같은 건 단가도 만만찮은데 말야…”
 
용두의 말을 듣고 있던 광세가 손으로 턱을 괴고 한참을 생각하더니 말문을 열었다.
“음…나도 우리 가게에 웨이터로 새로 들어온 광 군을 잘라야 되겠는데…”
“광세야,엔간하면 시람 자르지 마.나도 박 군을 자르긴 했지만 마음은 안 좋아…”
“아냐,우리 광 군이란 녀석도 웨이터 애들이 정직한 친구라고 입을 모아 추천을 하길래 썼는데 네 말을 듣고
보니까 그게 아니란 생각이 들어…”
“웨이터야 정직하면 좋은 거 아냐?”
“용두야,내 말 좀 들어 봐…우리 가게에 오는 손님들이 아가씨를 부를 때 십중팔구는’괜찮은 아가씨’를 원하거든.
그런데 아무래도 그 녀석은 너무 정직해서 손님한테 소개해 줄 아가씨가 정말 괜찮은 아가씨인지,안 괜찮은
아가씨인지 시전에 자기가 일일이 직접 건드려 보고 정말 괜찮은 아가씨만 손님한테 소개해 주지 않겠냐구!”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