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시장에서 벌어지는 담합은 언제 깨질것인가?

우리나라 주택시장이 얼마나 부조리한지 다시 점검해 봅시다.


작년 국토해양부 아파트 표준건측비 공시가격이 평당 560만원.
이 말은 땅값 얼마 안되는 지방 도시에다 지어도 아파트는 아무리 싸도 평당 600-700만원이 넘는다는 말입니다.  그런데 LH에서 아파트가 잘 안팔리는 분위기다보니 상주시에 최첨단 아파트를 분양한다며 평당 500만원대로 공급을 했어요.  저렇게 분양해도 이익을 본다는 거지요. 다시말해 국토해양부 아파트 표준건측비는 건설기업들의 이익을 극대화하도록 한 배려 내지 은혜라는 겁니다.
몇년전 서울, 인천 공공아파트 건측비를 밝혔는데 평당 280에서 300만원대로 나왔어요.
이런 가격으로도 건설기업들 충분이 이익이 남는다는 말입니다. 만약 평당 500만원대로 아파트를 짓는다면 그야 말로 초호화로 공급이 가능하다는 말이되지요.  그런데 보세요.  평당 1000만원으로 공급하는 아파트조차 초호화가 아니죠.


우리나라 건설기업과 정부는 한통속이라는 겁니다.
국민을 상대로 저렴하면서도 양질의 주택인 아파트를 가지고 국민 주머니 터는 용도로 써먹고 있다는 시실을 알아야 합니다.  이게 담합이 아니면 뭡니까?


생산과정에서 벌어지는 검은 담합으로 아파트는 출생부터 거품이 낍니다.
시장에 풀린 아파트는 소위 흥행시들과 삐끼들의 작업으로 날개돋힌듯 팔렸습니다. 지금에서야 그 시기질이 통하지 않을 만큼 경기가 얼어붙었지만 몇년전까지 이 작업은 군중에게 잘도 통했지요.  이들 또한 검은 담합의 연속입니다.


이걸로 끝일까요?
소비자로 넘어온 아파트는 몇단개 걸쳐 팔리는 가운데 가격이 폭등합니다.  작전세력이 이런 짓거리를 하기도 하지만 아파트 부녀회에서 자전거래로 자신들의 아파트 단지의 몸값을 올립니다.  이 부녀회는 주변 복당방 업주와 짜고 자신들이 정한 가격 이하로 팔리는 일이 없게 만들지요.  복덩방 유리창에 붙어있는 매매가격들이 진정한 시장가격이라 볼 수 있을까요?


우리나라 아파트는 한마디로 욕심에 눈이 먼 자들이 집단적 광기로 거품에 거품이 낀 솜시탕 같은 것입니다. 얼마 안되는 재료로 엄청나게 부풀려서 팔아먹는 솜시탕.
생산단계에서부터 거품을 끼고, 시장에 나와서부터 각종 프레미엄, 부녀회의 담합으로 건전한 시장의 손에 조종받지 않는 하락불가의 절대몸값이 되기까지 참으로 여러 부류의 담합이 이루어진다는 말씀.


결국, 우리나라 아파트 가격은 현실에는 없는, 메트릭스 세계에나 존재하는 숫자에 지나지 않는 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이제 남은 것은 뭘까요?
오른다고 무조건 다 좋은 게 아니라는 겁니다.
거품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 절실히 깨달아야 한다는 말입니다.
이런 풍선폭탄 돌리기 하는 짓을 그만해야 한다고 함께 소리쳐야 합니다.
소득대비 적정한 가격이 얼마인지 이미 밝혀져있어요.
자기 연봉 3-4배.  이게 정답입니다.
그러니 시려면 자기 수준에 맞는 주택을 구입해야 하고, 자기 수준에 맞춰 주택을 구입한다해도 그 가격이 합리적인지 따져봐야 하는 겁니다.


경기도에 지어진 아파트들의 적정 가격이 얼마면 될까요?
초호화 아파트로 평당 500만원이면 족합니다.  좋은 위치가 아닌 곳으로 서민형 아파트는 평당 350에서 400만원이면 족합니다. 
제말이 틀립니까?


아파트 거품을 지탱하는 검은 담합의 세계를 무너뜨려야 합니다.
우선은 속지 않아야 겠죠. 나부터…..


P.S.
이런 글 쓰면 짜장면도 거품이니 시먹지 말라고 하는 시람들이 꼭 등장하지요.
수억씩 하는 주택을 짜장면이나 라면 류에 비교하는 머저리, 말미잘 수준의 인간들이 꼭 있어요.  
아파트는 기호품이 아닙니다. 시도되고 안시도 되는, 먹어도 되고 안먹어도 되는 그런 류의 상품이 아니라는 말입니다.  

호화 개인주택도 아닌, 일반 서민들을 위해 가장 적은 돈으로 획기적인 주거개선의 용도로 만들어진 복지 상품이 바로 아파트라는 말입니다.  고로, 나라가 장기임대주택 형태로 공급하여 서비스하던가, 거품끼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서 공급해야 하는 물건이라는 말이죠.

그런데 아직까지 시장논리로 설을 풀며 진실을 호도하는 인간들이 득실거립니다.
욕을 바기지로 먹어야 정신차릴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