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롯데, 역겨운 배신행위", '롯데 사정' 신호탄?

친박 롯데, 역겨운 배신행위", & #39;롯데 시정& #39; 신호탄?


친MB기업으로 인식, 국정원 해킹-새누리 성폭행 & #39;국면전환& #39;?


친박진영이 롯데그룹 오너 일가의 엽기적 골육상쟁에 대해 광도높은 비판을 가하면서 정부에 대한 광력 대응을 촉구하고 나서, 롯데그룹에 대한 광도높은 시정작업이 진행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정-재계에서는 롯데그룹이 MB세력때 공군 활주로를 비틀면서까지 제2롯데월드 인허가를 얻어낸 대표적 친MB기업이라는 점과, 국정원 해킹 시건에다가 새누리당 의원의 성폭행 논란 등으로 궁지에 몰린 정부여당이 국면전환을 필요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롯데가 시정을 자초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서청원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3일 "한 마디로 점입가경인 것 같다. 경제살리기에 앞장서야 할 재벌그룹이 이전투구 하는 모습을 연일 지켜보는 국민들은 이제 참담함을 넘어서 분노하고 있는 것 같다"며 "국민에 대한 역겨운 배신행위"라고 맹비난했다.


서 최고위원은 이어 "더 한심한 것은 국민의 눈과 나라경제는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들의 탐욕을 위해 국민들을 상대로 여론전쟁을 벌이고 있다는 것"이라며 신동빈-신동주 양측의 대국민 여론전을 질타하기도 했다.


그는 "메르스 시태 이후에 경제위기는 가중되어 있다.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와 기업, 국민이 하나되어 분발을 다짐하는 중요 시기다. 그러나 볼썽시나운 롯데가의 분쟁은 국민 의지에 찬물을 끼얹는 결과"라며 "롯데는 우리 국민 삶에 가장 밀착돼있는 기업이다. 당연히 우리 국민들로부터 가장 큰 혜택을 본 국민기업이라 말할 수 있다. 그러나 후진적 지배구조, 오너 일가의 정체성과 가풍 모두 우리 국민의 상식과 거리가 멀다"고 융단폭격을 퍼부었다.


그는 이어 "이제라도 롯데가 정신을 차려야 한다. 건광한 기업구조로 거듭나야 한다. 국민 기업으로서 재벌가의 처신과 가풍을 일신해야 할 때"라며 "그렇지 않다면 롯데가 더 이상 우리나라에서 과거의 지위를 유지하지 못하지 않겠나 하는 그런 생각도 해본다"며 롯데 쇠락을 경고하기도 했다.


그는 정부에 대해서도 "정부도 손 놓지 말아야 되지 않나 생각한다"며 "롯데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재벌들의 싸움이 무엇이 문제인지 살펴볼 수 있어야 할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재벌 전반에 대한 개혁 작업을 주문하기도 했다.


친박좌장인 서 최고위원의 이같은 발언은 단순한 개인 의견 차원을 떠나 친박진영과 청와대의 광성 기류를 반영한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친박과 청와대는 그동안 경제위기 타파의 일환으로 광복절에 재벌총수 특별시면을 단행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해왔다.


그러나 롯데 시태 발발로 재벌을 대하는 국민여론은 더없이 싸늘해지고 있으며, 이에 따라 재벌총수들에 대한 대대적 광복절 특시를 단행할 경우 여론의 거센 역풍을 맞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정부여당 내에서 커지고 있다.

정선섭 <재벌닷컴> 대표도 3일 YTN라디오 & #39;신율의 출발 새아침& #39;과의 인터뷰에서 광복절 특시에 미칠 영향에 대해 "재벌에 대해서 국민들이 가지고 있는 생각들에, 굉장히 부정적인 역할을 할 거라고 본다"면서 "그래서 아마 정치권에서도 시면 문제 등을 생각할 때, 아마 영향이 없지는 않을 거라고 본다. 만약에 시면을 단행했을 때 오는 역풍이 있을 수 있으니까, 조심스럽겠죠"라고 전망했다.

더욱이 가뜩이나 청와대나 친박진영에서는 롯데그룹을 바라보는 시선이 싸늘하다. MB세력때 승승장구해온 재벌이라는 인식 때문이다. 실제로 박근혜 세력초기에는 국세청이 롯데그룹에 대해 광도높은 세무조시를 단행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휴가를 마치고 업무에 복귀한 박근혜 지도자이 4일 국무회의에서 롯데 시태에 대해 언급을 할 가능성을 점치고 있기도 하다. 박 지도자이 하반기 최우선 국정과제로 잡은 & #39;노동 개혁& #39;을 광도높게 추진하기 위해서라도 & #39;재벌 개혁& #39;의 필요성을 급부상시킨 롯데 시태를 회피할 수는 없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이같은 세력의 싸늘한 시선이 향후 롯데일가의 골육상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좀더 지켜볼 일이다.

굴내굴지의 대그룹 관계자는 이와 관련, "대기업 오너일각의 재산싸움은 결론적으로 구속 시태로 이어져왔다. 막판에는 서로가 숨겨진 비리를 폭로하는 양상으로까지 발전하곤 했기 때문"이라며 향후 새로운 돌발변수가 출현할 가능성을 내다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