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우스푸어께 드리는 제안

현 시점에서 할 수 있는 것은 보유하느냐 아니면 파느냐이다. 

팔 때도 합당한 이유가 있어야 하지만 보유할 때도 합당한 이유가 있어야 할 것이다. 어떻게 되겠지 하는 막연한 심정으로 기다렸다간 안될 것이며 자신의 일이라는 인식을 되새기며 전개 과정에서 주인의 입장에서 행동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그래야만 자신의 이익과 부합되게 사태가 풀려나갈 수 있을 것이다. 

보유냐 매도냐 판단하는 기준은 집값 변동추세에 있을 것이다. 

여기서 한 가지 주의해서 판단해야 할 것은 정책의 움직임이다. 거래활성화는 주택가격이 안정되어 있다는 반증이기 때문에 하우스푸어들 입장에서는 정부에서 내놓는 거래활성화를 위한 정책은 자신들을 위한 정책으로 오판하기 쉽다.

dti완화 등 대출을 늘려 주는 정책, 그리고 강남의 아바타 현정부들어서 오르내리고 있는 다주택자 양도세 폐지 등은 거래활성화를 위한다는 명목으로 고려되어지는 정책이다. 이 두 가지 정책에서 정부나 부동산전문가들 언론들이 고려하고 있는 정책이 하우스 푸어나 집없는 서민들을 위한 정책이 아니라 다주택자나 건설업자들을 위한 정책이라는 것을 여실히 알 수 있다.

서민들의 대출을 늘려 건설사나 다주택자가 세금감면을 받고 팔수 있게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주겠다는 것이 정부의 정책의지이고 이것을 부추기는 것이 부동산전문가나 은행의 부동산담당 언론사기자들이다.

하우스 푸어 입장에서는 완화된 대출 조건으로 집을 살 수 있는 대기자들은 없고 자신들은 대출을 늘려 근검절약해 가며 이자를 충당해야 하고 세금감면은 1가구 1주택인 경우 상관없으니 자신들을 위한 정책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을 것이다.

하우스푸어에게 필요한 것은 소득의 증가나 손해를 만회해 주는 가격으로 집을 사 주는 것인데 정부가 해줄 수 있는것은 아니다.

언론이나 정부에서 집값 하락이라는 시그널을 보낸다면 매도로 나서겠지만 자신들을 구렁텅이로 빠뜨리는 일은 절대 하지 않을 것이니 오로지 하우스 푸어들 자신의 판단으로 집값 추세를 판단할 수 밖에 없다. 

우리나라의 경우 자산의 부동산 편중이 심하다. 이 얘기는 자산의 감소는 심각한 상황이 연출되므로 최대한 버티려 하기 때문에 가격하락을 막는 힘이 강하다는 얘기이나 거꾸로 자산가격 하락이 나타나면 투매 등의 양상 손절매가 폭발적으로 나타날 수도 있다는 얘기이다.

수출에 의존하는 국가경제 구조 때문에 국외 사정의 악화가 가져오는 불경기는 소득의 감소로 이어질 수 밖에 없으므로 집값이 하락할 것이라고 판단하는 이들이 많을 것인데 아무래도 투매 등장의 위험성 때문에 언제 매도하느냐의 문제가 남을 것이다. 

어떻게든 이자를 내고 버티는 입장에서는 앞으로 집값하락이 계속 이어진다면 하루 빨리 파는 것이 나을 것이다. 이자와 집값하락분을 아낄 수 있다면 당장 서둘러야 하는 것이다.

팀킬의 문제 때문에 주저할 수 있으나 당신에게 집을 사라고 부추기는 측들은 자신들만 살기 위해 자신의 폭탄을 넘긴 것이니 당신만을 생각하며 행동하면 된다.

사실 거시경제등 골치아픈 것들을 생각하지 않는다면 집값폭락은 다주택자 등을 제외하고는 모두에게 이롭다.

거래침체의 가장 큰 이유는 돈이 없기 때문이기 보다는 집값이 비싸서이다. 집값이 폭락한다면 그 여윳돈으로 소비가 늘 것이니 자영업자들도 좋고 부동산거래가 늘어나 복덕방도 좋고  건설업자도 거래수준에 맞게 집을 지어 팔 수 있으니 좋은 것이다.  

파산의 고통을 피하고 싶고 상승에 대한 일말의 기대로 버티는 것은 결국 투기세력과 은행을   위해 턱없는 희생을 하고 있지는 않은건지 심사숙고해야 한다.

파산으로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을 수 있겠으나 투자실수에 대한 벌로서 당연히 감수해야 할 것이며 주변에 대한 부끄러움 자신에 대한 자괴감 등은 시일이 지나면 치유될 수 있을 것이다. 일정한 수입이 있다면 회생의 절차도 있다. 

매도를 하되 팔릴려면 경매가나 초급매 이하로 내놔야 되고 다행히 남는 돈이 있다면 몇 년 후에 집값이 정상화 되었을 때 다시 한 번 내집마련의 기회를 노릴 수도 있을 것이다.

결국 이 글도 판단에 도움을 주자는 것이지 당신을 맹목적으로 따르게 할 목적으로 쓴 것은 아니다. 판단대로 하여서 하우스 푸어가 되었다면 거기에서 벗어나는 것도 누구 말을 믿고 어떻게 판단하느냐에 달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