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조를 증발시키고 미안한 마음이 없는 정부

110조를 증발시키고 미안한 마음이 없는 정부

행정과 통치를 하다 보면 국민들을 위하여 돈의 성격은 제일 예민하기 때문에 조심조심 다루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부에서 정책을 발표 할 때는 발표 후 2차 피해까지 생각하며 발표 방법을 여러가지 연구하여 조심해서 발표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뉴스에서 보니 대한민국 정책 발표에 전세계 비트코인 가치가 110조가 증발했다고 합니다

전세계각 나라 속에는 비트코인을 그나라 정부에서 공식인정하고 은행에서 취급하는 곳도 있고 어느나라는 상품 매수시 비트코인 가치로 매수가 될 수 있게 운영하는 나라도 있는데 대한민국 정부에서 정책발표 하나로 20% 이상의 가치를
증발시키며 110조를 날라가게 하는 모습을 보니 이러한 모습이 마치
우리나라 정부 통치자가 유럽의 고급 호텔 레스토랑안에서 음식이 입맛에 안맞아레스토랑 안에 유럽관광객이 옆에 있는데도 여행용 가방에서 가스버너 끄내에 청국장을 끓여 냄새 풍기며 소주와 함께 저녁먹는 모습처럼 보여집니다

나만 맛있게 먹으면 문제없고 옆나라는 피해를 보던지 상관없다는 통치를 하면 대한민국 이미지가 얼마나 추락하겠습니까?

나라 정책을 진행 할때는 연관된 나라의 피해까지 생각하며 통치가 필요한 시기 같습니다

ㅡ서독 코치(오병화)ㅡ

We have evaporated 110 trillion,

I think that the nature of money is the most sensitive for the people when I am in administration and governance, so I think it is the part that should be treated with caution I think that when the government announces the policy, it thinks about the second damage after the announcement, and it is necessary to study various methods of announcement carefully and announce it According to the news, Korea& #39;s policy statement says that the world& #39;s coin value has evaporated 110 trillion won. In some countries, bit coin is officially recognized by the government of the country, and some countries treat it as a bit coin value in purchasing commodities. In the case of a government announcement of policy, more than 20% Value I have evaporated it and let it carry 110 trillion pieces. Korean government rulers seem to be eating dinner with shochu by boiling chonggukjang inside a gas burner in a travel bag, even though European tourists are standing next to it in a restaurant in a restaurant in a luxury hotel in Europe. How would you like the image of the Republic of Korea if you rule it that it does not matter if you eat delicious only, and the neighboring country does not care about the damage? When we carry out national policy, it thinks about the damage of the related country, and it is time when government is necessary  
 
ㅡ West German coach (Oh Byung-hwa) 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