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부정선거] 선관위에서 부재자투표함을 이렇게 관리하는가?

안녕하세요…저는 스물여섯 건장한 청년입니다.
평소에 판을 즐겨보기도 하고, 심심풀이로 끄적대는 경우도 있었는데
오늘과 같은 이유로 판을 쓰는 경우는 처음인듯 싶네요…
제가 이렇게 글을 쓰게 된 이유는 오늘 겪었던 이해할 수 없었던 일들에 대해서
다른분들께 질문도 해보고 조언을 구할 수 있을까 싶어서 쓰게 되었습니다.
 
저는 오늘 구로구 개표 직원 알바를 다녀왔습니다.
오후 2시 20분까지 온수역으로 오라는 연락을 받고 부리나케 달려갔어요.
도착해보니 저를 비롯해서 스물 다섯명의 남자분들이 모여 계시더군요.
저희는 직접 개표를 하는 인원이 아니라 걸러진 투표용지를 나르거나 투표함을
옮기는 역할을 한다고 하더라구요. 한마디로 힘쓰는 역할이었던 거죠.
그런데 이미 우신 고등학교 강당에는 대부분의 준비가 마쳐져 있어서 저희는 할일없이
빈둥빈둥 놀구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부재자 투표함을 가지러 가야된다고 하시면서
6명을 추려내시더라구요. 저도 그 6명에 포함되었었죠.
 
그런데 여기서 첫번째 의혹을 가질만한 일이 생겼습니다.
 
부재자 투표함을 가지러 구로구 선관위 본부로 차를 타고 갔었어요.
그런데 막상 들어가서 부재자 투표함을 보았는데 철로 되어있더군요….
종이 박스가 아니라…같이갔던 다른 인원들도 보면서 저걸 어떻게 날르나
걱정하고 있었는데 거기서 이상한 부분을 발견했습니다. 
 
부재자 투표함이 열려 있는겁니다!!
 
음….그때 전 그걸 보면서 저게 왜 열려 있을까 생각했고 보통 투표가 종료된 투표함에는
선관위 테이프로 봉해져 있잖아요. 근데 그런게 하나도 없이 그냥 반쯤 열려 있는겁니다.
그런데 더 웃긴건 두시간쯤 후에 투표함을 개표장으로 옮길때에는 완벽하게 봉인이
되어있는겁니다…글구 상황증거로…오늘 구로구에서의 개표 결과는 민주당의
그냥…말도 필요없는 압승이었습니다. 단 오류동을 제외하고 단 한곳도 한나라당이
된곳이 없었을 정도로…그런데 부재자 투표에서는 전부 다 한나라당의 승리로
나오더군요….
 그런데 이건 제가 부재자 투표함이 어떻게 이동하는지에 대해서 잘 알고 있는것이
없어서 오해하는 수도 있는것이라 생각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제가 본 것이 잘못된 것인지
원래 절차가 그랬던 것인지 아시는분들은 판단해주셨으면 하네요.
 
아무튼 그렇게 부재자 투표함을 개표장인 우신 고등학교로 옮기고 여러가지 잡다한
일을 시작하였습니다. 투표함을 옮기고 여는 인원도 있었고 분류된 표를 나르는 인원도
있었습니다. 제가 있는 곳은 그곳과는 약간 다르게 마지막 결과를 볼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모든 결과와 정리가 끝나구 맨 앞에 있는 위원들과 부위원장, 위원장의
결제를 할때 옆에서 보조하는 업무를 하게 되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두번째 의혹을 가질만한 일이 생겼습니다.
 
위원들의 결제가 다 끝나구 부위원장까지 결제를 하면 마지막으로 위원장이 마무리
검사를 하게 되는 거였습니다. 그런데 마지막 마무리 검사가 너무 오래 걸려서
계속 길다란 줄이 생길정도로 진전이 없는 작업이 이루어 지고 있었습니다. 무슨일을
하길래 이렇게 느린걸까 하고 옆에 가서 조용히 살펴보니깐 무효표를 검사하고 있더
군요. 무효표중에 유효로 할만한것을 찾는 모양이었습니다. 그러면서 마지막 검수까지
끝난 표 뭉치에서 한번에 기본 5장씩은 뽑아서 유효표로 처리를 시키더군요. 그런데
전 그것을 보았습니다. 비례대표로 해서 당을 뽑는 투표용지가 있었잖아요. 거기에
분명히 한나라당과 민주당 중간에 떡하니 도장이 찍혀 있는 용지가 있었어요. 그런데
그걸 슬그머니 옆으로 빼 놓으시더니 서류를 고치더군요….무효표를 줄이고
 
한나라당이 한표를 더 얻은것처럼!!!!
 
전 그걸 보구 깜짝 놀라서 옆의 친구한테 저것좀 보라고 막 귓속말로 얘기했는데..
제 친구는 그때 너무 졸려서 비몽사몽 한 상태였었지요….저두 그때 꽤 졸리긴 했지만
그러한 장면을 보구 나니깐 잠이 확 달아나더군요… \\’아 이게 바로 부정 선거구나\\’ 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게다가 선거 위원들은 모두 한나라당쪽 사람들이었구요….
참 이해할 수 없는 어처구니 없는 선거가 아닐 수 없습니다……

원 게시물을 볼 수 있습니다.” href=”http://pann.nate.com/b201927289″ target=_new>구로구 개표 알바가 본 선관위의 비리&조작 의혹!!!!
 
 
이게 말이되는 상황입니까?? 지금이 2010년이 맞긴 한겁니까?
 
이 알바생이 하는 말의 사실 여부를 떠나… 지금 발견된것만해도… 말이 안되는 상황이지요?
 
오세훈씨… 투표용지에 먼저 찍혀서 있었던건 어떻게 설명할껍니까?
 
경기도 18만표 무효는요?
 
선관위 어떻게 답을 주셔야지요??

 민주시민™님이 올린 글에 대한 구로구선거관리위원회의 입장    http://pann.nate.com/talk/201933319톡톡 > 대한민국| 이원근 (판) 2010.06.04 18:19    조회314 스크랩0민주시민™님이 올린 글[구로구선관위의 비리&조작 의혹!!]에 대한 구로구선거관리위원회의 입장입니다.
 
 
1. 부재자 투표함이 열려 있다가 개표장으로 옮길 때에는 완벽하게 봉인이 되어 있었고 부재자 투표에서 모두 한나라당이 승리한 것으로 나왔다고 한 주장에 대하여
 
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부재자투표용지를 발송한 후 매일 우편으로 들어오는 우편봉투를 넣기 위해 우편투표함을 비치합니다. 그 우편봉투는 정당 추천 선거관리위원이 우편투표함에 투입한 후 그 투입구를 자물쇠로 봉함합니다.
그리고 선거 당일인 6월 2일에도 회송된 우편봉투가 있었기 때문에 정당 추천 선거관리위원이 투입구를 열어 우편봉투를 넣고 6시 정각에 투표함을 봉인했습니다. 그런데 그 절차를 전혀 모르는 민주시민™님은 봉인하기 전에 열려진 우편투표함을 보았기 때문에 그런 주장을 한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자리에는 정당 추천 위원뿐만 아니라 정당에서 나온 참관인도 있었습니다. 만약 그것이 부정이었다면 그 분들이 그 자리에서 항의를 하지 않았겠습니까.
 
2. 위원장이 한나라당과 민주당 중간에 기표된 투표지에서 한나라당 표로 바꿨다는 주장에 대하여
 
개표관리에서 위원장이나 위원들의 역할은 후보자들이 득표한 집계가 정확히 되었는지 검사하는 것입니다. 특히 투표지의 유무효 판정이 정확히 되었는지 확인하고 잘못되었으면 이를 바로잡는 것입니다. 두 후보에 걸쳐서 기표된 투표지의 유무효 판정기준은 기표가 어느 후보 쪽에 더 많이 기울어져있는가입니다. 민주시민™님이 봤던 그 장면은 개표사무원이 무효표로 분류한 것을 위원장이 바로 잡은 것입니다.
 
3. 선거관리위원회 위원들이 모두 한나라당쪽 사람들이었다는 주장에 대하여
 
구로구선거관리위원회는 위원장을 포함하여 8명의 위원으로 구성됩니다. 위원장님은 법관이고 2명의 위원은 한나라당과 민주당으로부터 추천받았고 나머지 5명은 구로구선관위에서 추천한 일반 위원입니다. 특히 부재자투표함은 정당추천위원인 민주당과 한나라당의 위원이 함께 담당합니다. 공정하게 관리하기 위해서 양당이 모두 관여하도록 한 것입니다.
 
4. 민주시민™님과 네티즌 여러분께 부탁드립니다.
 
우리 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관리 업무를 도와주시고 관심을 가져주셔서 대단히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더욱 많은 관심 가져주시고 선거에 꼭 참여하시길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앞으로는 의문점이 들면 마치 조작과 부정이 있는 것처럼 주장하기 보다는 먼저 사실관계를 알아보거나 담당자에게 문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위 글에 대한 답글 입니다.  http://pann.nate.com/talk/201942553
=============================================================================
 
구로구 선관위에 보내는 글입니다.톡톡 > 대한민국| 민주시민™ (판) 2010.06.05 21:20조회216 스크랩0 구로구 선거관리 측에서 올리신 글을 모두 잘 읽어 보았습니다.
그에 딸려서 공익근무 요원께서 올려주신 글도 모두 다 읽어 보았습니다.
 
 우선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저의 성급한 행동에 사과의 말을 드리고 싶습니다.
제가 부족한 생각으로, 그리고 얕은 시선으로 바라본 모습을 보고 썻던 글이 이렇게 큰 파장을 일으키게 될줄은 미처 생각치 못한 부분이었습니다. 제가 썻던 글에 대해서 상세한 해명을 해주셔서 지금에 와서야 그것이 내가 오해를 하고 있던 부분이었구나 라는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선거 개표에 관여한것이 이번에 처음 경험해보는 일이었기에 상당한 기대와 설렘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많은 것들을 유심히 보고 싶었고 관찰하고 싶은 마음이 컷던것도 사실입니다. 또한 저 자신이 개인적으로 한쪽에 치우친 정치적 사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눈앞에 보이는 사실이 왜곡되어 보여졌을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저의 행동에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끝으로 공익근무요원께서 올려주신 글에 대한 답변을 드리겠습니다.
 
 첫번째로 제가 다른 누리꾼들과의 리플에 관한 내용입니다. 증거를 제시하겠다고 했던
그러한 리플을 달았던 부분에 있어서 말씀드리자면 그 리플은 다른분께서 제가 개표에
참여했다는 것을 믿지 못하신다고 말씀드린거에 대한 리플입니다.
그런데 그 리플이 지금와서 왜 거론되는것인지에 대한 의문을 가져봅니다.
 
 두번째로 사실관계와 상관없이 허위적 사실을 진짜 사실인냥 글을 올린 것에 대한 사과
글에 관한 내용입니다. 지금 와서 제가 본것이 허위라는 결론을 얻게 된 지금 관련자 분
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밖에 드릴수 없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생각을 쓴 글이 많은 사람
들이 읽게 되었고 그로 인해 원치않는 피해를 입게 된 점에 대해서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철없는 젊은이의 철없는 행동이었다고 생각하고 너그러이 용서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특히 저와 전화 통화를 나누었던 선관위 계장님께 본위 아니게 무례하게 굴었던 점에 대해서 다시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세번째로 처음 전화 통화상에서 제가 올린적 없다고 말했던 부분에 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당시 전화를 받고 상당히 놀라기도 했지만 우선 어떻게 된 상황인지 알아볼 시간적 여유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공익 요원께서도 들으셨겠지만 그 다음 전화 통화에서는 제가 쓴 사실에 대해서 당당하게 시인했었고 그에 따라서 전화 통화가 진행되었습니다.  물론 관련자 분들께서 선거 준비를 하시며 고생하신 부분을 십분 이해하고 있고 이 일이 벌어지게 되어 곤혹을 치르시고 불쾌하셨을 거라는걸 잘 알고 있습니다. 또한 분명 제가 잘못한 일이었다는 사실을 인정하지만 그 당시 제가 소신을 가지고 행하였던 일을 \\’자신의 잘못을 회피한 만용적인 행위\\’ 라고 폄하하시는 부분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불쾌하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네번째로 다시한번 관련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리고 싶습니다.
그 당시에 제가 나름의 소신을 가지고 했던 행동이긴 하였지만 여러가지 제대로 된 정보를 가지고 있지도 않은채로 저만의 개인적인 생각을 불특정 다수가 볼 수 있는 인터넷에 게시하였다는 부분, 또한 그로 인해서 원치 않게 피해를 입으신 관련자 분들께 다시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