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 의사들의 기득권 집합소, 치과협회

 
 

 
 
 

치과협회의 권력을 이용한 갑질에 분노한다.
자신들의 막강한 권력을 이용해서 거래처와의 거래마저 끊어 버리는 악행
협회 소속 의사들과 거래 업체들에게 반강제적인 성금을 걷어
그것을 유디치과 척결 기금으로 쓰는 치협은 존재 자체로 검은 권력이 되어 가고 있다.

왜 유디를 탄압하는가를 살펴 볼 필요가 있겠다.
유디치과는 자신들의 마진을 낮추고, 재료를 공동구매하는 방식으로 원가를 대폭 낮춰서
이른바 ‘반값임플란트’를 만들어 냈다.
정부도 못하는 반값임플란트인데 이걸 권장을 못 할 망정 나서서 방해하고 있다.
자신들의 이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다.

결국 치협은 입으로는 국민건강을 이야기 하지만 실제로는 자신들의 이익 외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조직이다. 진전 국민건강을 위한다면 유디를 고사 시킬것이 아니라
경쟁해야 한다. 비용을 낮출 마음이 없다면 실력으로 경쟁해라.
결국 환자는 돈이든, 실력이든 자신들에게 도움이 되는 방법을 선택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