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is와 시리아테러의 숨겨진 진실.

ISIS 신병의 70퍼센트는 이슬람교와 관련이 없다.3 일 ago by conspiracynews 0 
 
유출된 ISIS 문서는 신병의 70퍼센트가 이슬람교에 대한 지식이 거의 없는 걸 보여주고 있다.
 
채용신청서를 분석한 결과는 ISIS에 속한 많은 군인들이 코란이나 마호메트에 대한 구전 전승인 하디스에 대한 기본 지식조차 가지고 있지 않은 것을 드러냈다.
 
이 문서들은 반 시리아 사이트인 자만 알와시를 통해 영국의 데일리메일과 연합통신이 입수했다.
 
3천 여명의 신병들 중에서 24퍼센트만이 이슬람에 대한 중급 수준의 지식을,  5퍼센트는 고급 수준의 지식을 가지고 있었다. 전체 신병들 중에서 코란을 암기한 사람은 다섯 명이었다.
 
ISIS의 기세가 최고조에 달했던 2013년과 2014년에는 여러 유럽인들이 포함되어 있었다. 익명으로 남기를 원하는 32세의 한 유럽 출신 신병은 신청서에서 ‘죽을 때, 우리는 누구를 불러야 합니까?’라는 질문을 본 순간 자신이 잘못 찾아온 것을 깨달았으며,  자신은 바사르 아사드와 싸우고 시리아를 돕기 위해서 가입했지, ISIS에 가입하고 있는  줄 몰랐다고 털어놨다.
전 ISIS 모집원은 신병들은 이슬람에 대한 선전 비디오를 통해 순교를 칭송하도록 유도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러시아 대통령 푸틴은 2014년 말 발다이 국제 토론 클럽에서 열린 미국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ISIS는 용병들이며, 이들은 돈을 주는 곳이면 어디든 가서 싸운다는 주장을 한 바가 있다.

시리아 소년과 언론의 선전8 시간 ago by conspiracynews 0

시리아 정부의 폭격 현장에서 구조된 소년, 오므란 다크니시의 사진이 전 세계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소년은 충격을 받은 듯 표정이 없었고, 얼굴은 피와 건물 파괴로 발생한 먼지로 범벅이 되어 있고 신발조차 없었다.

 
그러나 소년을 응급차 내의 의자에 올려놓은 후 누구도 그를 돌보지 않는다. 응급차 문은 활짝 열려 있고 사진을 찍는 기자를 제지하는 사람은 없다. 시리아 사회운동가로 알려진 마모드 라슬란은 위 사진으로 시리아 전의 참상을 전하며 세계인의 마음을 울렸다.
 
CNN의 앵커 케이트 볼두안은 ‘알레포 미디어 센터’가 찍은 사건 영상을 소개하면서 생방송 도중 눈물을 쏟았다. 곧 알레포 미디어 센터 소속의 무스타파 알 사로크는 CNN과의 인터뷰에 등장하여 시리아 군이 해당 지역을 포위한 채 공습을 지속하여 구조대원들이 사망했다고 증언했다.

사건은 반전을 겪는다. 시리아 사회활동가로 보도된 마모드 라슬란의 과거 SNS 사진들이 노출되기 시작했다. 라슬란이 8월 5일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속 인물들은 ‘젠키’라고 불리는 무장단체 소속으로 과거 12세 팔레스타인 소년을 참수한 주인공들이다.

트위터 상에서 시리아 사회활동가로 자신을 소개했던 라슬란은 과거 페이스북에서 자살 테러를 찬양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영국의 가디언 지는 7월 20일자 기사에서 12세 팔레스타인 소년을 참수한 무장 단체 ‘젠키’는 서방 연합군의 일부이며, 작년 서방으로부터 대전차용 미사일을 지원받았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2013년 이래로 ‘시리아 해방군’으로 불리는 소위 ‘온건 반군’을 지원해왔고 젠키는 시리아 해방군의 여러 연합 단체 중 하나이다. 미국의 보호와 지원을 받는 시리아 해방군은 알 누스라, ISIS와 함께 시리아 정부군에 대항해 전투를 벌이고 있다.
 
CNN이 소개한 알레포 미디어 센터의 영상은 다음 자막으로 끝이 난다. ‘CNN은 이 영상과 내용의 신뢰성을 독자적으로 확인할 수 없습니다.’

실제 중동 전쟁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