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종> 집값 폭등의 서곡이 울리고 있다는 사실을

 
 
동이트기 전에 어둠은 극에 달합니다,

경제가 어려워 돈이 풀리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세계가 제로금리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지난 여름 금리

꼭지찍고 연속 동결 상태이나 경제난을 핑계로 금리인하는 필수불가결입니다,

수도권 미분양 물량이 대부분 중대형평수 고가 아파트입니다,

그걸 제외하면 실제 서민이 쉽게 들어걸수있는 미분양아파트는 찾기가 어렵습니다

 
아무리 미분양이 많다고해도 전세가가 폭등하는 이유일겁니다,

 
 
mb정권아래서 보금자리 탓에 건설사들이 맘놓고 물량공급을 못했고

더구나 돈이 안된다는 소형아파트는
공급이 크게 줄어 수년간 전세가 폭등은 지속될것이며

5만원권 풀린이후
물가가 폭등하고 있어 분양가 역시 지방에도 평당 천만원대 속출중입니다,

이미 보금자리 주택 백지화 되았고
경기부양책이 힘을 얻고있으니 역사는 반복되나 봅니다,
 
부동산 전성시대가 다시 옵니다,
 
 
이말은 퍽등전주곡이 시작되었다는 것이다.

 
지금, 강남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전세가 강세다,,,,

강남은 전세구하기가 쉽지 않고,,,

각종 호재가 즐비해서,,, 집값 오르는 것은 당연지사이고

 
경기부양 자금 40조원 이상이 풀리고 있다.

거기다 금리인하로,,,, 더욱 메리트가 생겼따는 것이다.

 경부고속도로 라인은 역시 부의 축이다.

판교-광교-동탄 급매물 잡도록,,,

 
 
부동산은 저지르지 않으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는 사실을,,,

지금이 집구입 최고의 적기라는 사실을,,,

개미들은 항상,,, 집값 들썩, 급등이라고 할때 매수를 한다는것이다.

금리인하 ,,, 경기부양 자금 40조,,,,, 집값 퍽등의 서곡이 울리고 있다는 사실을,,,
 
 
 
 
시장의 거세지는 금리 인하 요구,  

시장에서 금리인하의 압력이 거세게 몰아치면서
금리를 둘러싼 중앙은행의 고민도 깊어가고 있다.
 
 
금리를 내리라는 요구는 크게 세 가지로 모아진다.
 
 
투자 촉진과 소비진작 등 내수를 부양하고
확대된 외국인의 투기자금 유입을 막기 위해 금리를 내리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이유들만으로
금리를 움직이는 것이 쉽지만은 않다는 데 중앙은행의 고민이 있다.

총수요 물가 압력
 
=원자재 가격 등 비용 측면의 물가상승 말고도 중앙은행이 걱정하는 것은 수요 측면의 물가다.

 
 
수출이 큰 폭으로 늘어난데다
 소비가 견조한 증가세를 유지한 것이 성장률을 끌어올렸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이 같은 상황은 총수요 부문에서 물가상승의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실제로 총수요측면에서 물가상승률을 나타내는 지표인 GDP갭은
최근 2년 연속 플러스로 나타나
금리정책에 또 다른 부담요인이 되고 있다.
 GDP갭이 플러스이면 물가안정을 위해 금리인상 등 긴축정책을 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은 관계자는 “GDP갭이 플러스인 상태가 1~2년 이상 지속된다는 것은
물가상승 압력이 적지 않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금리정책에 중요한 변수가 된다며
 
올 상반기까지는 총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 압력이 경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